roomlist.6038

(0)




억새가 맞이하는 들녁을 지나, 나란히 자리한 팬션입니다.
어둔 밤이면 저멀리 성산 바다에 불밝힌 오징어, 갈치 잡이 배와 귀뚜라미, 반디불이가 함께 하는 곳!
가족, 친구, 연인을 위한 편안한 휴식과 충전의 쉼터입니다.
그림그리는 팬션 방문을 환영 합니다.

단체 여행객들도 충분한 넓은


후기 0개

후기가 아직 없습니다.

여기서 머물면 이 호스트에게 첫 후기를 남길 수 있습니다!

숙소시설

기본
  • 숙소종류 : 투룸(방2개)
  • 건물평수 : 32
  • 침실수 : 2
  • 침대수 : 1
  • 욕실수 : 2

호스트의 다른 숙소

1박 84,000 (최소 1박)

...

1박 56,000 (최소 1박)

...

1박 41,000 (최소 1박)

...

1박 31,000 (최소 1박)

...